[감성방]
게시글 보기
[좋은글] 가볍고 무른 오동나무
Date : 2020-09-01
Name : 아침편지


거듭 이야기하지만
무거우면 좋은 나무이고 가벼우면
나쁜 나무인 것이 아니다. 가볍고 물러서
싼 것도 아니다. 무른 오동나무는 악기의 울림통을
만들기에 적절하고, 장을 짤 때 서랍 재료로도 요긴하다.
서랍은 힘을 받지 않는 부분이어서 오동나무를 썼다.
약한 나무가 반드시 필요한 곳이 있다. 서랍에
소나무를 쓰면 뒤틀려 수월하게 여닫지 못할
것이고, 단단한 참나무는 겨울철
온돌방에서 갈라진다.


- 김민식의《나무의 시간》중에서 -


* 옹달샘에도 카페 옆에
오동나무 한 그루가 멋들어지게 서 있습니다.
해마다 몰라보게 쑥쑥 자라 어느덧 거목의 자태를
보입니다. 빨리 자라는 만큼 가볍고 무릅니다.
바로 그 오동나무가 고급 장롱의 목재로
쓰입니다. 도중에 뒤틀리거나 갈라지지
않고 오래갑니다. 빨리 자라고
오래가니 그보다 더 좋은
나무가 없습니다.

오늘도 많이 웃으세요.





출처 : http://www.godowon.com/

코멘트 쓰기

개인정보 수집·이용

개인정보 수집/이용
목적 항목 보유기간
게시판에 등록된 게시글, 댓글 등록에 이용, 불법, 광고 게시글 등록 방지
이름, 비밀번호, 작성내용, IP
게시글 삭제 시 까지
* 동의하셔야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코멘트 쓰기

비밀번호 확인 닫기